민음사 세계문학전집이 아닌, 그르니에 전집의 첫 번째 책. 섬. 알베르 까뮈를 좋아한다고 자주 말했지만, 그가 영향을 받은 사람은 알려고 하지도 않았고, 알고 싶지도 않았다. 그냥 까뮈 그 자체만으로도 내게는 너무 충분했다. 심지어 잘생겼으니 퍼-펙트. 민음사의 이번 이벤트인 손끝으로 문장읽기(이전 글 읽기)에서 까뮈와 그르니에의 몇몇 책이 선정되었다고 해서, 단 한번도 읽어보지 않았지만 흥미로운 제목의 책을 골랐다. "섬"


모국어로 씌여진 새 책을 읽은게 반년만이라, 프랑크푸르트에서 책을 전해 받자마자 세 시간도 채 안되어서 후루룩 읽었다. 문자 그대로 "후루룩" 읽었다. 쉽게 쓰여졌다고 생각했기에 크게 생각지 않고 훅훅 넘어갔다. 하지만 두 번째에 필사를 하면서 천천히 읽기 시작하니, 문장 하나하나가 다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읽었던 문장을 손끝으로 다시 읽으면서 책 전체를 필사하고 있다. 



많은 문인들과 수도자들이 필사를 한다고 알려져있다. 문인들은 좋은 문장을 배우기 위해서, 수도자들은 수도를 위해서. 나는 그 두 목적 모두를 위해서 매일 필사를 하고 있다. 마침, 4 24일의 세계문학캘린더가 비어있는 페이지라서 이 책에서 내가 좋아하는 부분을 넣어봤다. 그리고 마지막 날인 오늘, 26일, 책 전체를 다 베낀 노트를 촤라락 넘기는 영상을 찍으려했는데, 캐리어를 분실하게 되어서 지금 책이 내게 없어서 필사를 몇 일 못했다. 고로 나는 다음달에도 이 책을 베껴쓰고 있을 예정이다. 오늘 오픈한 민음사의 다른 이벤트인 밑줄긋고 생각읽기에 떨어져서 이렇게라도 혼자 뭐라도 해보려는건 아니다. 아니 맞다. 그 이벤트에 대기할 수 있게 되면 (독일과 한국의 시차 상 이벤트가 오픈되는 시간은 학원가기 직전이라 제일 바쁜 시간이다...) 민음북클럽과 같이 신청해서 이번에는 DHL로 받아보려했는데, 그런 것까지는 제발 좀 하지말라는 하늘의 뜻인지 오늘 오전에 정신없이 바빴었다. 무튼, 그렇게 나는 다음달에도 이 책을 혼자 꿋꿋히 필사할 것이고, 책 한권을 다 쓰고 나면 단 하나뿐인 내 글씨로 씌여진 장 그르니에의 "섬"을 갖게 되는 것이다. 벌써 설레인다.



가난한 사람에게 병이란 여행과도 같은 값을 지닌 것이며 병원 생활이란 그 나름의 으리으리한 고대광실 생활이다.

만약 부자들이 그걸 알았다면 가난한 사람들은 병에 걸리지 못하게 했을 것이다.


책을 읽지 못했던 몇 달간 참 많이 아팠다. 그리고 책과 함께하고 있는 최근 세 달은 매일 너무 즐겁고 행복하다. 비록 읽었던 책을 외울 정도로 또 읽고 또 읽고 하고 있다는게 조금 속상하지만. 그래서인지 5월 중순쯤 집에서 보내줄 택배 안의 민음사의 몇몇 책들이 더더욱 기대된다. 


'Kulturleben in DE' 카테고리의 다른 글

Geldmuseum in Frankfurt  (0) 2018.05.25
섬. 장 그르니에. 민음사 "손끝으로 문장읽기" 후기.  (0) 2017.04.26
모국어 책읽기의 즐거움  (0) 2017.04.18
[KINO] Trainspotting  (0) 2017.03.05
책읽는 여자를 그린 그림들  (1) 2017.02.12
Startrek Beyond  (0) 2016.07.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