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어로 된 다양한 노래를 알고 있지만, 스페인어권 가수 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훌리오 이글레시아스 (Julio José Iglesias de la Cueva). 뭔데 이름도 이렇게 멋있는거지... 아주아주 예전에 희열씨 라디오에서 처음 듣게 된 후로 정말 많이, 오래도 들었다. 그 후 일디보에 심하게 빠지게 되었고, 같은 노래를 훌리오 이글레시아스가 부른 버전과 일디보가 부른 버전으로 연달아 듣는걸 즐기게 됐다. 그 중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곡. To all the Girls I've loved before. 다양한 스페인어로 된 노래가 있지만, 좋아하는 노래는 어쩌다보니 영어로 된 노래다. 작년 봄, 프랑크푸르트에서 직접 본 그 무대세트와 같은 월드투어 세트라서 그런지, 독일 온 직후의 그 공기까지 다 생각나는 것 같다. 




Julio Iglesias ver.




 Il Divo ver.

아래 영상을 보기 전에 혹시 놀랄까봐 부연설명을 하자면, 아마 개인팬이 찍은 직캠이라 일디보 네 명 중 다른 세 명이 전혀 안나오는 굉장히 특이한 영상이다. 그런데 저 여자댄서와 함께 하는 왈츠 부분이 다른 영상들에 비해서 잘 나와서 여러 영상 중에 특히 이 영상을 올렸다.




요즘의 나는, 나의 파트너가 나의 연인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나의 파트너는 왈츠와 살사를 모두 다 출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과 함께-


'Synästhes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io José Iglesias de la Cueva  (0) 2017.02.09
Try Everything  (0) 2016.08.18
S'aimer En Silence  (0) 2016.07.07
Come what may  (0) 2016.06.27
봄처녀 (SPRINGIRLS)  (1) 2016.06.09

(처음 글과 같은 부분 복사. 앞으로 한 두번 정도는 이 부분을 같이 적어둘 예정)

어쩌다보니 네 번째 글에도 이걸 적고 있게 되었는지 모르겠다.

하루하루가 짧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데, 이렇게 글들이 쌓여가다보니 하루하루가 생각보다 빨리 지나간다는 생각이 든다.



어떻게 들릴지는 모르겠지만,

난 내가 편지를 쓸 때 들은 노래를

내 편지를 읽어줄 사람들도 내 편지를 읽을 때 들어줬으면 좋겠다.

그 감정이 전해질 것 같다고 해야하나. 


내가 좋아하는 작가님들이 좋아한다고 한 가수의 노래는 다 따라 들었다.

특히 "이 소설을 쓸 때 어떤 노래를 많이 들었읍니다"라는 인터뷰를 하셨다면

그 노래는 그 소설에 빠져있는 동안은 나의 주제곡이 되어줬다.



같은 느낌으로, 제가 뭐 소설가는 아니지만

(제 편지는 의식의 흐름이라 소설같을 수도 있어요.)


저에게 편지든 엽서든 뭐든 받으신 분들은 꼭 이 노래를 BGM으로 깔고 들어주세요.

2016.08.18에 씌여진 엽서만 유효합니다.

내일은 내일의 노래가 있을테니까요 ;)


제 모든 편지/엽서에는 날짜도장이 찍혀있으니, 받으신 엽서/편지의 날짜도장을 확인해주세요







'Synästhes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io José Iglesias de la Cueva  (0) 2017.02.09
Try Everything  (0) 2016.08.18
S'aimer En Silence  (0) 2016.07.07
Come what may  (0) 2016.06.27
봄처녀 (SPRINGIRLS)  (1) 2016.06.09


(처음 글과 같은 부분 복사. 이번만 적으면 더는 안적어도 될 듯. 보낼 사람은 다 보냈다)

어떻게 들릴지는 모르겠지만,

난 내가 편지를 쓸 때 들은 노래를

내 편지를 읽어줄 사람들도 내 편지를 읽을 때 들어줬으면 좋겠다.

그 감정이 전해질 것 같다고 해야하나. 


내가 좋아하는 작가님들이 좋아한다고 한 가수의 노래는 다 따라 들었다.

특히 "이 소설을 쓸 때 어떤 노래를 많이 들었읍니다"라는 인터뷰를 하셨다면

그 노래는 그 소설에 빠져있는 동안은 나의 주제곡이 되어줬다.



같은 느낌으로, 제가 뭐 소설가는 아니지만

(제 편지는 의식의 흐름이라 소설같을 수도 있어요.)


저에게 편지든 엽서든 뭐든 받으신 분들은 꼭 이 노래를 BGM으로 깔고 들어주세요.

2016.07.07과 2016.07.11에 씌여진 편지만 유효합니다.

2016.07.07에 다 쓰려했는데 이삿짐 싸는 척 하고 다 헤집어놓느라..



제 모든 편지/엽서에는 날짜도장이 찍혀있으니, 받으신 엽서/편지의 날짜도장을 확인해주세요









무려 20년 전의 윤상 앨범. 이 앨범 정말 환장하게 좋아했고, 영원히 가장 좋아할 윤상 앨범.




S’aimer En Silence (윤상 Renacimiento 1996.05)


Dans la nuit qui s'avance
Etrange émotion,
J'entend tout ce que tu penses,
Malgré moi sans raison

Du regard on s'effleure
On oublie les pleurs
Nos deux corps qui chavirent,
Brûlent de désir

J'aimerai pouvoir arrêter le temps,
Saisir la magie d'un instant
Et m'abandonner sans un mot,
Contre ta peau
Dans la douceur de la nuitEtre 
Sous l'emprise de l'envie
Avec toi Redonner un sens a ma vie
Dans la douceur de la nuit,
Savourer la chance
De s'aimer en silence





놀랍게도, 원곡도 있다. 강수지와 윤상 조합이 대중적으로 인기가 많았다. 이 곡도 마찬가지. 1994년 발매.



'Synästhes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io José Iglesias de la Cueva  (0) 2017.02.09
Try Everything  (0) 2016.08.18
S'aimer En Silence  (0) 2016.07.07
Come what may  (0) 2016.06.27
봄처녀 (SPRINGIRLS)  (1) 2016.06.09


(처음 글과 같은 부분 복사. 앞으로 한 두번 정도는 이 부분을 같이 적어둘 예정. 그 후면 내 펜팔들 다 읽고 난 후라서 반복하지 않아도 될테니)

어떻게 들릴지는 모르겠지만,

난 내가 편지를 쓸 때 들은 노래를

내 편지를 읽어줄 사람들도 내 편지를 읽을 때 들어줬으면 좋겠다.

그 감정이 전해질 것 같다고 해야하나. 


내가 좋아하는 작가님들이 좋아한다고 한 가수의 노래는 다 따라 들었다.

특히 "이 소설을 쓸 때 어떤 노래를 많이 들었읍니다"라는 인터뷰를 하셨다면

그 노래는 그 소설에 빠져있는 동안은 나의 주제곡이 되어줬다.



같은 느낌으로, 제가 뭐 소설가는 아니지만

(제 편지는 의식의 흐름이라 소설같을 수도 있어요.)


저에게 편지든 엽서든 뭐든 받으신 분들은 꼭 이 노래를 BGM으로 깔고 들어주세요.

2016.06.27에 씌여진 엽서만 유효합니다.

내일은 내일의 노래가 있을테니까요 ;)


제 모든 편지/엽서에는 날짜도장이 찍혀있으니, 받으신 엽서/편지의 날짜도장을 확인해주세요






'Synästhes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io José Iglesias de la Cueva  (0) 2017.02.09
Try Everything  (0) 2016.08.18
S'aimer En Silence  (0) 2016.07.07
Come what may  (0) 2016.06.27
봄처녀 (SPRINGIRLS)  (1) 2016.06.09


어떻게 들릴지는 모르겠지만,

난 내가 편지를 쓸 때 들은 노래를

내 편지를 읽어줄 사람들도 내 편지를 읽을 때 들어줬으면 좋겠다.

그 감정이 전해질 것 같다고 해야하나. 


내가 좋아하는 작가님들이 좋아한다고 한 가수의 노래는 다 따라 들었다.

특히 "이 소설을 쓸 때 어떤 노래를 많이 들었읍니다"라는 인터뷰를 하셨다면

그 노래는 그 소설에 빠져있는 동안은 나의 주제곡이 되어줬다.



같은 느낌으로, 제가 뭐 소설가는 아니지만

(제 편지는 의식의 흐름이라 소설같을 수도 있어요.)


저에게 편지든 엽서든 뭐든 받으신 분들은 꼭 이 노래를 BGM으로 깔고 들어주세요.

2016.06.10에 씌여진 엽서만 유효합니다.

내일은 내일의 노래가 있을테니까요 ;)


제 모든 편지/엽서에는 날짜도장이 찍혀있으니, 받으신 엽서/편지의 날짜도장을 확인해주세요






이거 뭔가 또 카테고리가 생길 느낌인데..

아직은 괜찮다고 생각하는데.. 그냥 바로 만들어버릴까ㅠ




2016.06.14

카테고리 공감각(Synästhesie)을 만들며 이 글을 공개로 전환


'Synästhes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lio José Iglesias de la Cueva  (0) 2017.02.09
Try Everything  (0) 2016.08.18
S'aimer En Silence  (0) 2016.07.07
Come what may  (0) 2016.06.27
봄처녀 (SPRINGIRLS)  (1) 2016.06.09
  1. 1465971139 2016.06.15 08:12

    좋은하루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