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도 추천받은 바르셀로나 맛집.

한 번은 해변가의 식당에서 해산물을 먹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여기가 가장 가격도 적당하고 맛도 괜찮다고 해서 여기로 오게 됐다.

가게 이름은 El Rey de la Gamba, 번역하면 "새우왕"



음료도 추천받은걸 마셨는데 이게 뭔지 기억이 안난다.... 와인이었는데... 달았는데....




이베리코 하몽을 곁들인 멜론 (17)




코스 메뉴가 존재하는데, 양이 정말 푸짐하다고 했다.

2인 메뉴로 묶여있는데 이걸 절반만 주문하는게 가능하다고 한다.

2인 메뉴는 둘이서 먹기엔 너무 많다고 해서, 대식가인 나와 지인은 속는 셈치고 절반만 주문했다.

그리고 먼저 나온 홍합찜.

흠, 이게 절반의 양이라는거지....?




그리고 나온 Parrillada(그릴구이) 절반 (53)

둘 다 정말 잘먹는 편인데도 정말 배터지는 줄 알았다.




메뉴 옆의 숫자는 이 한국어 메뉴판의 번호를 적어두었다.

(http://demo1.belenzuela.com/wp-content/uploads/sites/6/2018/07/11-Korean.jpg)

놀랍게도 이 식당은 총 열 가지나 되는 각국 언어로 된 메뉴판이 존재한다.

그리고 메뉴판의 설명이 꽤 직관적이고 친절하다. 예를 들면 어부들이 먹는 국물이 있는 쌀요리(89)같은 것.



무튼 이렇게 바르셀로나에서의 마지막 날까지 아주 잘 먹었다.

독일은 해산물을 먹기가 거의 불가능해서, 스페인에는 해산물 먹으러만 와도 너무 행복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나잇 푸드트립 권혁수 맛집으로 익히 유명한 바르셀로나 Vinitus.

1호점은 줄이 너무 기니까 여행자에게 적절하지 않고, 2호점도 똑같이 맛있으니까 가급적 2호점을 가는걸 추천한다.

사실 이 곳의 모든 메뉴는 다 대 존 맛인데, 그 중 추천받은 네 가지를 주문했다.

여기는 식사시간에 오면 더 많이 기다려야한대서 일부러 식사시간 피해서 온건데도 기다려야했다.

식사 시간이 아니니까 이건 우리에게 식사가 아니었다. 간식으로 타파스 네 개 소박하게 먹었다.


식사로라면 타파스를 둘이서 최소 여섯 개 정도는 주문했을텐데, 간식이니까, 그것도 야식이니까 나름 소박하게 네 개만 주문했다.



어쩌구 해물 샐러드. 다른 메뉴들은 시간이 걸리니까 그걸 기다리면서 애피타이저로 주문했다.

몹시 훌륭한 선택이었다. 미리 한가득 만들어져있어서 바로 퍼담아서 주는데

소스가 미미한듯 재료와 잘 어우러져 특색이 잘 살아있었다.




맛조개 구이. 이건 11타파스를 추천. 네 개 나오는데 두 개씩 나눠 먹으니 어찌나 감질나던지.




이건 정말 별거 아닌거 같아서 이 메뉴를 추천받았을 때 의아했는데, 왜 추천했는지 잘 알 수 있었다.

감튀 + 계란 반숙을 섞어 먹는건데, 이게 또 맛이 꽤 특이하다.

익숙한 감자튀김과 익숙한 계란 반숙이 만난게 아니라 소스가 뭔가 잘 어우러져서 또 다른 맛이 난다.

여기의 모든 메뉴는 다 이런 느낌이다... 재료는 다 익숙한데 맛이 새로워.....




왕조개 볶음밥. 넘나 배우신 분들....




꼭 여럿이 가서 많이많이 시켜서 쪼끔씩 다 먹어보면서 뭐가 제일 맛있는지 찾아내는게 베스트라고 생각.

물론 혼자가서도 많이 시킬 수 있는게 가장 최선이겠지만 !



안토니 가우디의 작품, 그리고 그가 죽고도 90년 이상을 더 만들어가고 있는 놀라운 건축물인 사그라다 파밀리아에 왔다.

완공 목표는 사후 100주기인 2026년이라고 한다.


특히 내가 좋았던 부분은 여기. 사도신경이 영어로 씌여있는 벽에 스테인드 글라스가 초ㅑ... 하...

그 어떤 사진을 수십장 찍어봐도 직접 보는 것에 비할 데가 아니지만, 그래도 나중에 다시 기억해보기 위해서 열심히 찍어댔다.




뒤를 돌아보면, 그 모든 찍은 사진이 무의미해지듯. 

없던 신앙심도 생긴다는 말이 딱이다. 냉담자들 모두를 다시 성당으로 부르게 된다는 그 엄청난 감동.

해가 있는 날에 꼭 방문해야한다고 했다. 그리고 시간을 넉넉히 두고 해가 넘어가면서 스테인드 글라스의 색이 달라지는걸 보는게 최고라고 했다. 일기예보 상에는 날씨가 흐리다고 해서 다소 걱정했었는데, 감사하게도 해가 떴고 이런 대단한 장면을 볼 수 있었다.







영상을 신나게 찍었지만, 티스토리는 영상을 올리는게 참 불편하게 되어있다.

그래서 영상은 올릴 수 없고, 찍은 사진만 몇 장 올린다.

사진에 대한 설명은 특별히 필요하지 않으니 그냥 쭉쭉-











몬주익 분수를 등지고 찍으면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끝없는 사람이 끝없이 내려가고 있다. 그나마 좀 빠지고 찍은 인파가 이 정도...




몬주익 분수쇼를 보고 나서 돌아오는 길에 본 까사 바뜨요

밤과 낮이 다르다더니, 역시나 그렇다. 뭔가 또 다른 느낌이 훅 들어온다.







근데 아무리 그래도 동영상 없이 사진만으로 몬주익 분수쇼를 얘기하기엔 좀 그래서

바르셀로나 관광청 사이트에 있는 몬주익 분수쇼의 유투브 영상을 가져왔다.


La font Màgica de Montjuïc


3년 연속과 7년 연속의 글이 다 뜨는 와중에, 몇 년치의 미슐랭 가이드 사이트를 뒤질 수는 없고 해서 제목을 저렇게 지었다.



많이 기다려야한다는 글이 꽤 뜨길래, 저녁 문여는 시간 전에 미리 가 있었다. 문여는 직원과 인사하며 테라스에 앉아있었다.


닫혀있는 모습은 이렇다. 식사시간에 맞춰가면 이걸 보기는 어렵겠지만, 나는 봤다!




미슐랭 가이드에서 추천한다는 바로 그 대구요리 Bacalao al estilo de la Viuda

낯선 곳에서 한국의 맛이 났다. 밥을 비벼먹고 싶었다. 약간 아구찜같은 그런 느낌적 느낌

대구살이 너무너무 부드러웠고 토마토소스와 치즈는 언제나 진리




오징어 튀김, Chocos fritos en tiras. 스페인은 어딜가든 튀김을 참 잘해서 괜히 튀김도 주문했다.

이걸 주문할 때 소통에 문제가 생겼다. 이건 타파로 주문하고, 다른 두 메뉴는 플라토로 주문하는거였는데, 양이 좀 많다 싶었더니 이것도 플라토로 나온 것이었다. 말을 못알아들은건가.. 싶었는데, 테라스에서는 타파스 주문이 안되는 집이 대부분이라고 한다. 그리고 테라스는 실내보다 가격이 15% 비싸다고 한다. 이걸 스페인 여행 마지막 날에 알았다... 그리고 항상 테라스에서 앉아 먹었지.. 여러모로 돈을 뿌리고 다녔네...




스테이크와 감자튀김이 같이 나왔다. 감자튀김이 소스에 엉겨붙어서 이게 뭐야.. 바삭하지도 않고.. 라며 불평을 했지만,

어느새 소스맛에 중독되어 눅눅해진 감자튀김도 좋다고 다 소스 긁어먹는데 사용했다...





Calle Albareda, 2, 41001 Sevilla, Spain

'REISEN > Spani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그라다 파밀리아  (0) 2018.05.30
바르셀로나 몬주익 분수쇼  (0) 2018.05.29
n년 연속 미슐랭 가이드 선정, 미망인의 집  (0) 2018.05.27
세비야에는 물회가 있다, Nazca  (0) 2018.05.27
스페인 첫 날, 세비야!  (0) 2018.05.25
스페인-음식=0  (0) 2018.05.09

세비야와 바르셀로나의 비행시간은 프랑크푸르트와 바르셀로나 비행시간과 비슷하다.

한마디로 지리 모르는 내가 짠 일정이라 비효율적이라는 이야기.

하지만 세비야는 정말 오고 싶었고, 세비야의 다양한 해산물요리와 퓨전식당도 꼭 가보고 싶었다.

그 중 한군데인 페루-일본 퓨전식당, Nazca


페루와 스페인의 관계는 모두의 세계사 상식에 있을수도 없을 수도 있지만, 스페인 남부는 페루를 비롯한 남미문화가 많이 녹아있다.

가보고 싶지만 가보지 못한 페루의 향기를 아주 조금 이 곳에서 킁킁거려본다.


스페인 남부의 물회(세비체; Cebiche/Ceviche)는 다른 지역의 세비체와는 또 다르다고 한다.

그리고 여기는 퓨전식당이니 또 다르게 해석한 세비체를 먹을 수 있다.

세비체는 총 네 종류가 있는데, 넷 다 먹었고, 거의 울면서 먹었다. 너무 맛있어서.. 행복했다

독일 음식에 질려있었던 두 사람은 정말 원없이 먹었다



이렇게 큰 와인잔에 물회가 나온다




위에서 보면 이렇다




미디움 레어로 익힌 소고기를 살짝 튀겼다.

세상에는 천재들이 정말 많다 




맛있는건 가까이에서 한번 더




참치회!!!! 스페인/독일/체코 등지에서 타르타르는 익히지 않은 음식이다.

프라하에서 먹은 타르타르는 소고기 육회였고, 세비야에서는 참치 타르타르를 먹고 있다

역시 울면서 먹었다. 독일은 잘못되었다... 독일인들이여... 제발 날생선을 먹어주세요...




위의 사진이 너무 빨갛게 나와서 한번 더 찍었는데 이건 또 이렇게 썩은 색으로 나오다니

둘 사진 중간정도의, 맛있는 참치색이다. 옆에 있는 것들이 다 소스인데 조금씩 다 찍어먹어보는걸 추천




다들 이 음료를 주문하길래 망고쥬스인가봐!! 하고 주문했는데, 칵테일이었다

생각보다 도수도 꽤 높았다. 먹느라 바빠서 초점같은건 저 멀리에...




그렇게나 많이 먹었는데, 뭔가 더 먹고 싶은 마음과 그만 먹어도 된다는 마음이 싸우다가

언제 또 여길 오겠어.. 하면서 시킨 소고기; 스시

스시의 개념을 다시 알려줘야할 것 같지만, 퓨전 레스토랑이니까!

이베리코 돼지고기 스시




맛있는건 자세히, 한번 더




계산서와 같이 이런 서비스샷을 준다. 서비스샷이지만 하나에 1유로가 책정되어있고, 이건 팁이 없는 스페인에서 팁이라고 생각하고 기꺼이 주면 된다. 막 말도 안되게 휴지값으로 1유로 책정하고 그런건 얘기해볼 수 있지만, 이런거로 태클걸고 그러지 말았으면...




이렇게 먹고 둘이서 40유로 나왔다. 독일에서라면 최소 90유로 예상.

 애초에 이렇게 신선한 해산물이 없는 나라...ㅠ


Calle Baños, 32, 41002 Sevilla

'REISEN > Spani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그라다 파밀리아  (0) 2018.05.30
바르셀로나 몬주익 분수쇼  (0) 2018.05.29
n년 연속 미슐랭 가이드 선정, 미망인의 집  (0) 2018.05.27
세비야에는 물회가 있다, Nazca  (0) 2018.05.27
스페인 첫 날, 세비야!  (0) 2018.05.25
스페인-음식=0  (0) 2018.05.09

너무너무 가보고 싶었던 스페인 세비야에 왔다. 그리고 정말 보고싶었던 스페인 세비야 대성당에 왔다.




죽어서도 스페인 땅을 밟지 않겠다! 는 유언을 남겼다는 콜롬버스.

그래서 무덤을 땅에 닿지 않게 공중에 띄워놨다고 한다. 참 사람들은 여러모로 놀리는 재주가 다양하게 있는 듯 하다.




특별히 설명은 필요 없을듯하여 또 사진만 주루룩-







아무리 찍어도 사진으로 담아낼 수 없다






앞쪽은 성가대 석이었다고 하는 자리. 100석이 넘는다.

성당 내부에는 봐야할 것들이 참 많았는데, 그 중 하나인 나비모양의 스테인드 글라스. 역시나 사진에 담기 참 어려웠다.




노 력!




노 오 력!




아래쪽에서 올려다봐야 더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대서 바닥에 앉아서 찍었다.




세비야는 도시가 작아서 오며가며 몇번이나 세비야 대성당을 볼 수 있었다. 밤에 예쁠 것 같기에 밤에도 들렀다. 당연히 예뻤다




관람 후 나오면서 보니 어린이 단체 관람이 있는지 어린이들이 문에 매달려; 있다.

어느나라든 아이들은 참 힘차다는 생각을 했다.



'REISEN > Spani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그라다 파밀리아  (0) 2018.05.30
바르셀로나 몬주익 분수쇼  (0) 2018.05.29
n년 연속 미슐랭 가이드 선정, 미망인의 집  (0) 2018.05.27
세비야에는 물회가 있다, Nazca  (0) 2018.05.27
스페인 첫 날, 세비야!  (0) 2018.05.25
스페인-음식=0  (0) 2018.05.09

이제 울적한 이야기는 모두 종료!


그간 여기저기 다닌다고 열심히 다녔지만, 스페인만 기록에 남겨둘 예정이다. 스페인에서의 닷새만 얘기해도 가을까지 얘기해야한다. 많은 독일인들이 왜 스페인으로 휴가를 한 달 씩 다녀오는지 너무나도 알 것 같았던 여행이었다. 차근차근 적기 전에, 새로운 카테고리 개설을 자축하며 스페인 먹부림 사진 열 한장을 나름 엄선해서 먼저 올린다. 기억이 너무 잊혀지기 전에 사진과 글을 몽창 다 올려야할텐데 걱정이 앞선다. 세비야 34일, 바르셀로나 23일간의 먹부림 중 일부.


(식당 이름과 메뉴, 가격은 추후에 올릴 포스팅에서 상세히 적을 예정.)














'REISEN > Spani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그라다 파밀리아  (0) 2018.05.30
바르셀로나 몬주익 분수쇼  (0) 2018.05.29
n년 연속 미슐랭 가이드 선정, 미망인의 집  (0) 2018.05.27
세비야에는 물회가 있다, Nazca  (0) 2018.05.27
스페인 첫 날, 세비야!  (0) 2018.05.25
스페인-음식=0  (0) 2018.05.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