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이 성만 입장하려하니 입장권을 여러 개 묶어놨다. 성 비투스 대성당 입장권 단독은 팔지 않는다. 이 입장권을 사려면 루트B를 사면 된다. 루트B는 250코루나(10유로, 13000원).

 

줄이 어마무시하게 길지만, 생각보다 훅훅 줄어든다. 성당 전체가 스테인드글라스로 벽이 되어있고, 그 중 하나만 무하의 스테인드 글라스이다. 나는 관람하느라(+사람이 많아서) 모든 스테인드글라스를 찍지는 않았다. 특별한 설명없이 사진만 전부 업뎃할거고, 마지막에 어떤 스테인드 글라스가 무하의 것인지 적어두고 이 게시물은 끝.

 

잘 찾으셨는지? 

무하의 스테인드 글라스는 아래에서 두 번째 사진이다. 입장 직후 두번째인가 세 번째에 저 스테인드 글라스가 있었고, 난 저걸 사람 많다고 ㅋㅋ 그냥 지나쳤었다. 그리고 한 바퀴 다 돌고 나니 스테인드 글라스가 생각보다 너무 많았고 이 모두가 무하의 작품은 아닐 것 같은 느낌적 느낌에 직원에게 물어보니 앞쪽에 있다고 해서 다시 반대로 돌아가서 찍어왔었다. 

사실, 굴 뷔페가 아니다. 브라질 스테이크 무제한! 레스토랑인데, 샐러드바의 음식들이 일식과 퓨전되어있다. 일본인들이 브라질에서 오래 거주하면서 이런 식당이 브라질에 꽤 있다고 안내받았다. 무튼, 가게 이름은 Brasileiro U Zelené žáby. 가게 웹사이트는 최하단에 링크. 

 

아직 스테이크 한 점 씩 썰어주는 직원이 등장하기 전. 나무도마;에 있는 것들은 처음 한 번만 제공되는 스타터. 구운듯 튀긴 저 새우가 정말 환상적이다. 새우 하나에 이미 입맛이 팍팍 돌기 시작했다.

처음 등장한 스테이크. 세상에. 아 너무 환상적이라 무슨 말을 더 해야할지. 하나 안타까운 부분은, 이 후로 열 종류 넘는 스테이크를 먹었는데, 이게 제일 맛있었다는 것이다ㅠㅠㅠㅠㅠ 제일 맛있는걸 젤 먼저 주면 어떻게해요............

샐러드바의 환상적인 자태. 한국은 굴이 저렴해서 굴국밥 굴비빔밥 굴전 등 온갖 종류의 요리를 굴로 만들지만, 유럽은 굴이 상상초월로 비싸다. 물가가 저렴하기로 유명한 스페인에서도 생굴 하나 2.5유로(3천원)에 사먹었었다.... 유럽거주자들은 누구라도 생굴을 몹시 그리워할 수밖에 없다. 그런 생굴이 샐러드바에 있다니....! 여기를 굴뷔페 ㅋㅋ로 알려준 사람의 말이 이해가 갔다. 스테이크 그런거 독일에서도 오천번 먹을 수 있어!! (하지만 브라질식 스테이크와 또 다르다는걸 잘 알게 되었다....;;) 근데 생굴은!!! 돈 주고 사먹을래도 없어!!! 있어도 너무 비싸단 말야!!!

샐러드바에 한 번에 열 개씩 놓여지는데, 우리 테이블에 여섯 개가 와있다. 우리 말고 굴 먹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기에 이렇게 한 것이다. 다른 굴을 먹는 손님이 있었다면 우리도 이렇게까지 하지 않았을 것이다...!

스테이크를 너무 많이 먹었다. 샐러드바에서도 배터지게 먹었다. 콜라로 눌러줘야한다. 미니콜라 두 병도 주문했다.

샐러드바에서 내 맘에 쏙 든 연어 어쩌구. 코너에 얹어진 미니롤;들은 다른 메뉴들인데 걍 미니 연어덮밥에 얹어왔다. 

샐러드바는 이렇게 야채관련 한 쪽,

그리고 이렇게 스시관련 한 쪽,

그리고 이렇게, 굴!이 있는 부분, 총 세 군데에 있다.

 

가격은 점심과 저녁이 꽤 차이가 크니, 점심에 가는걸 추천한다. 저녁엔 당연히 뭐가 좀 더 나오겠지만, 점심으로도 충분히 괜찮았다. 점심가격 685코루나 (34500원, 26.65유로), 저녁가격 925코루나 (46500원, 36유로)

 

식당 홈페이지 http://brasileiro-uzelenezaby.ambi.cz/en/

 

Brasileiro U Radnice

Brazilian churrasco-rodízio from Rio de Janeiro. All you can eat for 1 price.

brasileiro-uzelenezaby.ambi.cz

 

 

  1. Hyedy 2019.07.19 22:09 신고

    헉 대박ㅠㅠㅠㅠ독일에 살면서 저 굴이 한 때 너무 그리웠거든요. 여기 알았으면 작년에 프라하 놀러갔을 때 가보는 건데 아쉽네요ㅠㅠ뷔페 퀄리티도 꽤 좋아보이네요! 기억해놓고 나중에 프라하 갈 일 있으면 가봐야겠어요 😃

    • 유리아 Ria. 2019.07.26 10:23 신고

      저는 아직도ㅠㅠㅠ 굴이 항상 그리워요ㅠㅠ 이 레스토랑에서 굴 게이지ㅎㅎ;를 채우고 와도 다시 사진들 보니 아 더 먹고 올껄ㅋㅋ;; 하는 마음이 드네요. 프랑스도 체코도 굴을 이렇게 먹는데, 왜 독일은... 안먹을까요ㅠㅠ 정말... 식문화가 발달되면 죽기라도 하듯이...ㅠㅠ 언젠가 프라하 가시면 꼭 다녀오세요! 완전 강추에요!!

2017년 6월에 프라하에 왔었다. 게으름으로 글을 올리지 않았다는걸 2년이 지난 이제야 알았다; 무튼, 그래서 티스토리엔 없지만 나는 프라하를 한 번 갔다왔었고, 이 글은 두 번 째 프라하 방문글이다.

 

가난한 여행자로서, 비행기를 타는 사치를 부릴 수 없었고, 프랑크푸르트에서 프라하까지 버스를 타고 갔다. 버스요금은 언제 예약하냐에 따라 다르지만, 동행이 있을 경우 Interflix라는 할인권을 구매할 수 있다. 인터플릭스는, 플릭스버스에서 제공하는 할인이다. 버스요금이 얼마든 총 5개의 예매권을 99.9유로에 판매하는. 5개의 코드가 오기때문에 필요한 두 세개를 내가 쓰고, 하나씩 나눠팔아도 된다. 3개월 이내 사용. (영문 웹사이트 https://interflix.flixbus.com

 

Bus tour Europe: 5 bus trips for only € 99.00 | InterFlix

Unbeatably cheap! Across Europe with InterFlix for € 99.00 Do you want to experience as much of Europe as you can? Do you want to see the cities and sights that everyone has to see at some point in their lives? Or are you just planning a spontaneous trip?

interflix.flixbus.com

무튼, 프랑크푸르트에서 프라하까지 8시간 정도 걸리니, 당연히 야간버스를 타고 자면서 가야한다. 밤 10시 5분에 프랑크푸르트에서 탑승해서 프라하에 5시 15분에 도착했다. 다소 일찍 도착해서 숙소를 찾아가고 있는데 보인 필스너우르켈 탱크! 보통 주유소에서 기름을 저렇게 배달?하는건 봤는데, 맥주를 저렇게...!! 새삼 대박이라는 생각을 했다.

체크인 시간까지 기다릴 장소도 필요했고, 배도 고팠고, 체인점인 Bageterie Boulevard로 갔다. 처음 주문했던건 빵 두 개랑 커피 두 잔. 주문하니 쿠폰을 주길래 그 쿠폰으로 또 먹었다; 앉은 자리에서 빵을 몇 개를 먹는건지 ㅎㅎ 

체크인 후 시장 구경나왔다. 시장 끝에는 2년 전과 똑같이 과일 파는 가게가 있었다. 과일은 맛있어보였지만, 저기서 저렇게 먼지ㅠㅠㅠㅠㅠㅠ 흐규.... 당연히 사먹지 않았다.

프라하도 그렇고 독일도 그렇고 유럽 대부분의 나라들은 꽃을 참 좋아하고 꽃이 참 싸다. 저 한 단이 대부분 1500원 정도. 꽃값이 싸기로 유명한 독일보다도 싸다. 역시 동유럽 물가 최고

2년 전에는 수리중이던 천문시계도 이제 드디어 실물을 영접했다. 영롱하다.

언제나의 내 참새방앗간. 장난감 가게에 구경왔다.

아이가 있었으면 아이를 안고 저 미끄럼틀을 탔을텐데, 다 큰 어른 혼자 타기가 좀 멋쩍었다.

어릴 때는 인형을 쳐다도 안봤다던데, 나이드니 인형이 왜 이렇게 갖고 싶은지. 병이다.

별거 안하고 먹고 구경만 했는데 하루가 지나갔다. 역시 여행에서는 시간이 훅훅 지나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