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축제를 하면 주제가 있다. 뮌헨의 옥토버페스트는 맥주, 프랑크푸르트 뮤지엄우퍼페스트는 박물관/미술관.

하지만, 뭐 특별할거 없는 동네에서는 걍 아무 주제도 없이 동네축제!라는 이름으로 축제를 연다. 바로 그 축제에 마실삼아 다녀왔다.



첫해 크리스마스마켓에서 먹어보고 너무 맛있어서 이게 대체 뭔데 이렇게 맛있어!! 했던 바로 그 헝가리 전통 간식, Langos.

그 후로도 종종 먹고 싶었는데 도무지 파는 곳이 없어서 먹지 못했었다.

괜히 이런 트럭 보이면 달려가보곤 했었는데, 2년만에 드디어 다시 먹었다




특별한 것 없지만 맛있다. 이미 맛있다. 

튀긴 빵에 소스 바르고 치즈 얹고 별거 아닌데 정말 맛있다




날씨 좋은 주말, 할 것 없는 동네 주민들이 모두 나와있다.

이미 말했듯이, 이 축제에 딱히 주제는 없다




윗 사진과 정확히 반대편에서 찍은 사진.

아무 주제없는 이 축제에 모두가 나와서 무언가를 먹고 맥주를 마시고 있다.




급수탑 앞에는 Eichbaum에서 협찬하는 공연 무대가 있다.




원래 트람이 다니는 길인데, 이 동네축제로 사흘간 트람이 이쪽으로 다니지 않는다.

그 내용이 안내되고 있는 트람 정류장.




신기했던 부스 하나.

각자의 헤드폰에 음악이 흘러져나오고, 맞춰서 춤을 춘다.

그리고 그 굴려지는 발의 힘으로 에너지가 발생되고, 그 에너지는 옆에 마련되어있는 휴대폰 충전기에 공급되는 전기로 변환된다.




드디어 독일도 이런 축제기간 만이라도 공용 충전기가 생겼구나 싶어서 새삼 지나치게 기뻤다.




해가 넘어가려하지만 사람들은 집에 가지 않는다




과일주를 파는 부스가 세 개정도 있었다. 특별히 맛있진 않았다.




이국적인 음식을 파는 부스. 많이들 사먹지만 나는 아직 그 향신료에 적응이 안됐다.





축제는 언제나 음악과 함께-

이번 동네축제에는 총 네 개의 무대가 설치되었다.

그 중 가장 많이 구경한 RNF 무대


일요일 마지막 Die Dicken Kinder의 무대는 처음부터 끝까지 두시간 내내 서서 봤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술먹고 쓰러져;있어서 그런지 앰뷸런스가 자주 출동했다.

남들 놀때 일하는 직업은 참 여러모로 소명감 없이는 하기 힘들다는 생각을 새삼했다.




'aus Deutschland > Mannheim'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nnheim Stadtfest!  (0) 2018.05.26
만하임 대학교 어학원 부진아의 넋두리  (3) 2017.05.28
어예! 신분증!!  (1) 2017.04.19
St.Peter Kirche  (0) 2017.04.13
Café BRUE  (0) 2017.04.08
신선놀음  (0) 2017.04.04

꽤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만하임으로 어학을 하러 오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작년에 온 내가 이제 누구를 데리고 관청을 가기도 하고 특히 슈페어콘토 관련된 것을 이것저것 알려줄 일도 생기게 되다보니 이런 것들에 대해서 정리를 다시 하려다가, 가장 많이 궁금해하는 어학원에 대해서 써보려한다. 그 중에서도 특히 만하임 대학교 어학원에 대한 것을 먼저 쓰고, 제일 먼저 다녔던 EIMS, 그리고 (다녀보지는 않았지만) 아벤트 아카데미에 대해서도 한두줄 정도는 쓸 수 있을 것 같다.


우선 만하임은 집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하지는 않다. 물론 프랑크푸르트에 비해서는 저렴한 편인데, 같은 집이어도 작년에 계약하는 것과 올해 계약하는 것의 가격이 다르다. 만하임의 경우에만 그런 것은 아니고, 어쩌면 다소 생소한 개념인데, 같은 아파트의 같은 평수의 방이어도 가격이 전부 다 다르다. 새로 계약할 때마다 15~20유로 정도의 금액이 더 올라가는 독일의 월세 계약내용이라 그렇다. 예를 들면, 내 방의 경우 만하임 시내의 학생기숙사이고 24크바이다. 나는 작년 7월, 밤미테 350유로에 방을 계약했다(전기세 별도). 내 이전 세입자는 330유로에 계약을 했었고, 내 방에서 내 다음에 살게될 세입자는 360~370유로에 방을 계약하게 될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대부분의 방은 가격이 같을 것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만약 어떤 방은 6개월씩 세입자가 바뀌고, 내 이전 세입자처럼 어떤 방은 2년을 쭈욱 살았다고 생각하면, 그 두 방은 이미 80유로의 월세차이가 나는 것이다. 물론 6개월씩 바뀌는 경우에는 20유로가 오르지는 않는다고 알고 있다. 기간에 따라 올라가는 금액은 조금 차이가 있지만, 이전 세입자에 비해 막 50유로를 올리거나 하는 경우는 없다고 들어서 그 방에 쭈욱 오래살았던 세입자가 있는 방은 상대적으로 금액이 낮을 수 밖에 없다.


아휴, 어학원 얘기하려고 했는데, 다들 집 구하기를 어려워해서 이렇게 집 얘기를 또 했다. 무튼, 20175월 현재 만하임 대학 부설 어학원의 한달 학원비는 550유로이다. 첫달은 550유로이고 두번째달부터는 530유로를 내면 된다. 갱장히 비싸고 비싸다. 그래서 작년 봄에 만하임에 아베체데도 모르고 도착한 나도, 너무 비싸서 우니 부설 어학원 등록하는 것을 멈칫했다. 그리고 나는 어쩌면 내 인생 전체를 압축할 수 있는 말인 "쉬운 길은 다 제끼고 돌아가는 길을 좋아하는 삶"에 또 한 몫했다. 우니 부설 어학원을 다니면서, 내가 작년에 여기를 먼저 등록했다면 더 잘 배울 수 있었을텐데라는 생각을 참 많이 했다. 뭐 후회하면 무얼 하겠냐만은-


우선 만하임 우니 부설 어학원은 이미 5월 즈음에 내년 수업 계획이 전부 다 공개된다.

2017Kurstermine http://www.daf.uni-mannheim.de/de/intensivkurse_deutsch/kurstermine_2017/

2018Kurstermine http://www.daf.uni-mannheim.de/de/intensivkurse_deutsch/kurstermine_2018/

작년 중순에 485유로에서 500 초반으로 오르고 올해 한방에 550으로 오르더니 내년은 동결인가보네...

가장 비쌀 때 학원 수업 듣는, 돈지랄하는 보람^^...


수업 일정과 DSH 시험일정을 같이 보면 알겠지만, 수업 날짜 자체가 아예 DSH 시험에 딱 맞춰져있다. 그리고 독일의 5,6월은 휴일이 많아서 기간이 살짝 길어보이지만 정확히 수업일은 20일이다.


만약 내가 20179월에 시작하는 수업을 듣기 원한다면, 나는 825일까지 등록을 마쳐야한다(Anmeldeschluss). 그리고 94일 월요일 오전 9시에 L15,14로 가서 반배치고사(Einstufungstest)를 봐야한다. 한국에서 B1까지 공부하고 왔다고 해서 바로 B2나 B1를 들을 수 있을거라고 생각하지 말자. 시험지를 받아보면 다소 심약한 사람은 꽤 곤란할 수도 있다. 그리고 시험지를 받은 후 5분쯤 혹시 내가 A1부터 다시 듣게되는건 아니겠지.. 라는 생각마저 들 수 있다(내 경우). 바로, 첫 페이지가 작문이기 때문이다. 그냥 작문도 아니고, 주제는 한줄로 주어지고 그것에 대해서 쓰라고 A4 한페이지가 할애되어있다. 그리고 나는 배점이 40%?였던 작문을 거의 날려먹었기때문에 (퍼센트가 확실치 않은데 40%였던가 60%, 거의 절반 가까이의 퍼센트였고 충격이 너무 커서 정확히 기억도 안난다.) 한국도 아닌 독일에서 B1까지 들었지만, 내 수준은 A2라는 평가를 받고 충격과 공포...


아예 하나도 모르는 경우가 아니라면, 대부분 본인이 생각하는 본인의 독일어 레벨보다 한두단계쯤은 낮은 반으로 배정이 되는데, 그래서 불만을 가지는 경우도 꽤 있는걸로 아는데, 이건 수업에 들어가보면 깔끔히 사라진다. 내 경우에는 첫날은 어쩔 수 없이 수업을 듣고 첫날 수업이 마치면 오피스에 가서 하다못해 A2,2로라도 좀 올려줄 수 없냐는 얘기를 하려고 가려했는데, 첫 날 수업을 들어갔는데 어쩌면 난 이보다도 더 아래반에서 시작해야하는건 아닐까 의구심이 들었다. 내가 수업을 같이 들었던 학생들이 다 뛰어나서인지는 모르겠지만, A2인데 다들 독일어로 말하고 있었다. 그것도 몹시 빠른 속도로. 이게 뭐지.. 그렇게 20171월, 만하임 우니 부설 어학원에서 A2,1부터 시작했다.



내가 EIMS를 다녔을 때, 단 한번의 중간시험도 승급시험도 본 적이 없다. 이것은 분명히 EIMS의 시스템이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만하임 우니 부설 어학원은? 매주 단어시험이 있고, 2주째에 중간시험(Zwischentest), 4주째에 종강시험(Abschlusstest)가 있다. 시험을 통과하지 못하면 다음 과정을 들을 수가 없다. 시험은 네 영역 모두 다 치뤄진다. 듣기/읽기/쓰기/문법, 그리고 매주 단어시험은 보너스. 듣기와 읽기 / 작문과 말하기 / 문법과 단어, 이렇게 세 영역으로 묶어서 평가된다. 첫 달이 끝난 후 받았던 성적증명서이자 수료증 http://fromde.tistory.com/244


B1,1쯤 올라오면, 이미 시험을 못봐서 못올라오는 학생들이 등장한다. 그리고 이때부터 살벌하게 어려워진다. B1를 제대로 안해두면 독일어가 발목을 잡기 시작한다. 그리고 나는 발목이 잡혀있다..... 무튼, B1,1때의 공부량은 실로 어마어마한데, 어학원을 다니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엄청 바쁘다. 심지어 나 혼자하는 공부가 따로 있는 것도 아니고, 학원에서 내준 숙제를 다 하는데 한 세시간쯤 걸리고, 그 날 배웠던 것들 - 심지어 통째로 다 복습하는 것도 아니고, 단어만 새로 다 찾아보는데도 한나절이다 - 을 복습하다보면 해가 진다. 이걸 쉬지않고 하다보면 진짜 진이 빠진다. 꽤 많은 학생들이 B1,2까지 마치고 Pause(자체방학)을 한다고 한다. 나도 그 중 하나이다. 그래서 B2,1부터의 얘기는 없다. 듣지 않았으니까!!!




파우제를 하고 스스로 공부하겠다는 결심은 이미 자연발화된지 오래.. 대체 언제 공부했었나 싶을 정도로 신나게 매일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잘 놀고 있다. 세상에 아무것도 안해도 이렇게 잘 놀 수 있다니...를 느끼고 있달까.


이 글을 처음 썼을 때의 제목은 "만하임 대학교 어학원에 대하여"였다. 그런데 다 쓰고 나니 너무 만연체이고, 이건 만하임 대학교 어학원에 대한 것이라기보다는 4개월간 우니 부설 어학원을 다녔으나 따라가지 못하고 자체방학을 해야했던, 부진아의 넋두리정도라서 제목을 바꿨다.

"만하임 대학교 어학원 부진아의 넋두리"


'aus Deutschland > Mannheim'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nnheim Stadtfest!  (0) 2018.05.26
만하임 대학교 어학원 부진아의 넋두리  (3) 2017.05.28
어예! 신분증!!  (1) 2017.04.19
St.Peter Kirche  (0) 2017.04.13
Café BRUE  (0) 2017.04.08
신선놀음  (0) 2017.04.04
  1. 2017.08.25 06:41

    비밀댓글입니다

  2. 2017.08.25 06:46

    비밀댓글입니다

  3. 2017.09.11 17:54

    비밀댓글입니다

토일월 사흘을 프랑크푸르트에 있었다. 뭐, 있었던건 잘못된게 없다. 다만 과음을 했고, 필름이 끊겼고. 예...

 가장 큰 실수는, 바로 제목의 행동. 프랑크푸르트에서 만하임 오는 고속버스에서 캐리어는 버스 짐칸에 그대로 냅두고 내 몸만 달랑 내렸다. 불행중 다행이게도, 내가 탄 버스가 쮜리히나 어디 헝가리까지 가는 노선이 아니라 정말 다행. 내가 탄 버스의 운행도시는 함부르크 - 칼스루에. 최종 목적지인 칼스루에는 만하임에서 차로 한시간 반 정도의 거리에 있다. 아는 사람이 많지 않아서 알고 있는 거의 모든 사람에게 SOS를 보냈고, 직접적으로는 알지 못하고 건너건너 아는 사람의 도움을 받게 됐다. 그리고 보내온 사진들.



1. 내가 이런 모양의 캐리어라고 보낸 사진. 하이델베르크 로테 게스트하우스 문 앞.




2. 버스에서 찾은 직후




3. 트람타고 집에 가는 중




4. 손님 침대에서 자는 캐리어



정신 좀 제발 챙기고 살자.....

'aus Deutschland > Frankfu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9.04.2017 Mainufer] 피크닉!  (0) 2017.05.05
[27.04.2017] 재외투표하러 가는 길  (0) 2017.05.03
Flixbus에 캐리어를 두고 내렸다.  (0) 2017.04.26
프랑크푸르트의 대형서점, 후겐두벨  (0) 2017.03.24
먹 부 림  (0) 2017.02.16
Are you Canadian?  (0) 2016.05.03

300번째 포스팅을 축하라도 하듯이, 오늘 신분증을 받았다! 신난다 어예



나의 합법적 체류기간은 201888일!

이제 이 신분증이 생겼으니, 불편하고 분실위험이 큰 여권을 갖고 다닐 필요가 없어졌다.

물론 이 카드 신분증을 만든다고 110유로나 내서 신청할 땐 너무 아까웠지만, 이렇게 카드로 준다면 그 정도 금액은 기꺼이 지불할 수 있다.


'aus Deutschland > Mannheim'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nnheim Stadtfest!  (0) 2018.05.26
만하임 대학교 어학원 부진아의 넋두리  (3) 2017.05.28
어예! 신분증!!  (1) 2017.04.19
St.Peter Kirche  (0) 2017.04.13
Café BRUE  (0) 2017.04.08
신선놀음  (0) 2017.04.04
  1. Manny 2017.09.23 18:12

    이거 받으러 오라는 편지가 오나요???


내가 사는 도시, 만하임. 만하임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독일 도시는 당연하게도 교회와 성당이 많다.

운좋게,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는 성당의 꼭대기에 올라갈 수 있게 되어서 올라갔다 왔다.

스트라스부르 노트르담 대성당에서의 그 빡센 계단을 한번 걸어봤다고, 가뿐했다.



전망대 바로 아래의 계단. 몹시 가파르기에 내려올 때는 뒤로 내려와야했다.




못생기고 특색없는 도시라고 생각하지만, 가끔 나쁘지는 않다고도 생각된다.




그 힘들었던 겨울이 지나고 봄이 드디어 왔다.

여름이 오기 전에 봄을 더 많이 만끽하고 싶다.




성당 내부의 오르간.




성당 방명록.




만하임 중앙우체국 앞 꽃밭. 어쩜 이렇게 예쁘게 꽃밭을 해놨을까. 도시 곳곳의 꽃밭을 볼 때마다 행복이 별건가 싶다.





아무래도 아쉬우니까, 전망대에서 찍은 사진 몇 장 더 올려본다.





'aus Deutschland > Mannhei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하임 대학교 어학원 부진아의 넋두리  (3) 2017.05.28
어예! 신분증!!  (1) 2017.04.19
St.Peter Kirche  (0) 2017.04.13
Café BRUE  (0) 2017.04.08
신선놀음  (0) 2017.04.04
또, 스벅 카드 수집이 시작되었다.  (0) 2017.04.04

유럽은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없다. 여기서 커피는 따뜻한 커피만 있다. 스타벅스에 종종 가는 이유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프라푸치노를 마시기 위해서. 그런데 아주 드물게 이렇게 콜드 브루를 마실 수 있는 까페가 있다. 이런 까페는 기억해두고 종종 가줘야한다. 





Cold Brew 3,8유로


Café BRUE

Q7 27, 68161 Mannheim


'aus Deutschland > Mannhei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예! 신분증!!  (1) 2017.04.19
St.Peter Kirche  (0) 2017.04.13
Café BRUE  (0) 2017.04.08
신선놀음  (0) 2017.04.04
또, 스벅 카드 수집이 시작되었다.  (0) 2017.04.04
박살내는 기간 3  (0) 2017.03.22


나는 만하임 대학 근처에 살고 있다. 정확히는 모차르트가 다녔던 것으로 유명한 그 성당 근처에 살고 있다. 그리고 그 성당 바로 앞에는 Schillerplatz라는 작은 공원이 있고, 이 공원에는 놀이터가 있어서 어린아이들도 많이 뛰어논다. 오늘 집에 가는 길에 그 공원을 지나가다, 나도 이렇게 신선놀음해야겠다!!! 싶어서 담요 싸매고 다시 나왔다. 잔디에 그냥 누웠다가 혹시 진드기 붙어오면 곤란하니까.




그냥 가면 뭔가 입이 심심할 것 같아서, 차이라떼를 한 잔 들고 나갔다. 유명하다는 말은 진작 많이 들었지만, 처음 와본 까페인데, 가격도 가격이고 맛도 훌륭했다. 차이라떼 잘하는 곳을 찾기 어려웠는데, 앞으로 여기로 정착! 심지어 사이즈도 다양하고, 제일 큰 사이즈가 2.7유로밖에 안한다. 개이득.

Café Sammo Zén

A3,7 68159 Mannheim


'aus Deutschland > Mannheim'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Peter Kirche  (0) 2017.04.13
Café BRUE  (0) 2017.04.08
신선놀음  (0) 2017.04.04
또, 스벅 카드 수집이 시작되었다.  (0) 2017.04.04
박살내는 기간 3  (0) 2017.03.22
박살내는 기간 2  (0) 2017.03.21


여자들끼리만 모이는 모임이 열린다길래, 참가신청을 했다. 그리고 강건너 걸어가는 길에 노을이 예쁘게 지고 있었다.





동네에서 힙하기로 유명한 펍. 저번에 갔었는데 일요일이라 문닫혀있었고, 아직 못가봤다.




독일은 자전거용 횡단보도와 보행자용 횡단보도가 따로 있다.




오늘 모이는 장소는 여기!




예거 슈니첼. 언제나 슈니첼은 진리.



처음 본 사람들이지만 저녁을 먹으면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한없이 수다를 떨었다. 그렇게 두 시간쯤 지났을 때, 주최자가 갑자기 성인용품을 꺼내서 설명해주기 시작했다. 나는 엄청 당황했는데, 같이 있던 스무명은 아무렇지 않아하는걸로 봐서, 여자들의 모임이라고 말해두면 그건 이렇게 여자들의 섹스토이를 설명하는 그런 자리이려나 싶었다. 어디에 물어볼 데가 없다... 답답하지만 뭐 별 수 없지ㅠ



여러 섹스토이에 이어서 러브젤도 소개했다. 

"여태까지 써왔던 러브젤은 흘러서 쓰기 불편했죠?? 우리 회사 러브젤은 흐르지 않아서 개짱이에요!!" 라고 말하면서 우리 전부 다 직접 확인해야한다고 손에 조금씩 짰다. 전혀 흐르지 않았고, 점도가 독특하긴 했다. 그리고는 이거 피부에 진짜 좋다고 핸드크림처럼 손에 발라보라고 해서 또 시키는대로 착하게 해봤다. 오.. 진짜 좋잖아...




여자들 8명 이상이면 (섹스)토이파티를 개최해준다는 광고. 솔깃하다.




너무 대놓고 딜! 도! 이런건 사진찍기가 좀 그래서 ㅋㅋㅋ 그나마 덜 성인용품스러운 걸로 하나만 찍었다.

무게 80g이라 엄청 가벼워서 소지;하기 편하다고 했다 ㅋㅋㅋ 굳이 이걸 소지해야하는지는 의문... 그냥 집에서만 쓰면 안될까요...?



무튼, 여자들끼리만 모인다고 해서 갔는데, 뜻밖의 성인용품들을 영접했고, 엄청난 뽐뿌를 받았다 ㅋㅋ


우머나이저의 본고장, 독일-


'aus Deutschland > Mannhei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살내는 기간 3  (0) 2017.03.22
박살내는 기간 2  (0) 2017.03.21
뜻밖의 성인용품 영접  (1) 2017.03.14
공짜 케익이 하늘에서 떨어졌다.  (0) 2017.03.09
Mannheimer Antikensaal  (0) 2017.03.06
헤펜하임 카네발. Heppenheim Fasching (스압)  (0) 2017.02.28
  1. 은오 2017.03.18 02:58 신고

    안녕하세요! 저도 만하임에 거주중이에요! 내일 시립 도서관 좀 가보려고 만하임 시립도서관 검색해서 들어왔다가 이것저것 구경하고 가네요 : ) 스트라스부르 여행중이신 것 같은데 즐거운 여행 되시길 바라요!

시내에 천막 하나가 쳐져 있다. 크리스마스 마켓일 때 빼고는 저렇게 정중앙에 천막이 쳐진 것은 처음본다. 사람이 엄청 많아서 뭔지 구경하러 가봤다. 오? 다들 케익을 먹고 있다. 공짜를 직감적으로 느낀 나는, 줄로 보이는 부분에 가서 섰다. 역시나 공짜 케익이 맞았다. 치즈케익이 냉장고에 있지만, 이건 다른 종류의 케익이니까 다른 음식이다. 아무렴. 왜 나눠주는지는 모르지만 우선 받고 본다.


바로 앞의 초코렛 모형은, 만하임의 유일한 랜드마크, 급수탑이다.




내 케잌, 옆에는 70대 할머니 두 분. 내 바로 앞에서 받으셨는데, 나보다 빨리 클리어하고 한조각씩 더 받아오셨다.




공짜케익의 이유는 Die neuen Planken (도로 정비)




현재 다니는 트람이 대부분 다 공사에 들어가고, 그에 대한 안내문들이 있다. 한 10% 정도 되는 사람들이 어디선가 받은듯한 빨간 장바구니를 들고다니길래, 어디서 받는지 좀 잘 살펴봐야겠다 싶었다. 그리고 받아가는 장소는 찾았는데, 다들 어떤 쿠폰을 내밀면서 교환해갔다. 나는 그 쿠폰이 없네... 쿠폰은 어디서 받냐고 물어볼 수도 없고ㅠㅋㅋ


받고 싶다! 빨간 장바구니! 이렇게 생각하며 시내를 돌아다니고 있었는데, 만하임 지역신문을 나눠주고 있었다. 판매하는 분량의 신문은 아니고 이번 공사와 관련된 내용들만 담겨있는듯한 아주 얇은 신문이었다. 원래도 길에서 뭐 나눠주면 에지간한거 다 받는 편이라 별 생각없이 그 신문도 받았다. 그리고, 그 쿠폰을 만났다.


오른쪽 아래의 빨간 부분이 장바구니 쿠폰! 어예




예쁘다. 공짜라 더 죠으다.



'aus Deutschland > Mannhei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살내는 기간 2  (0) 2017.03.21
뜻밖의 성인용품 영접  (1) 2017.03.14
공짜 케익이 하늘에서 떨어졌다.  (0) 2017.03.09
Mannheimer Antikensaal  (0) 2017.03.06
헤펜하임 카네발. Heppenheim Fasching (스압)  (0) 2017.02.28
독일에서의 첫 생일  (0) 2017.02.26



평소와 다른 건물에서 수업을 하게 됐다. 대학교 건물이라서 신나는 마음으로 학원을 갔다. 오, 뭔가 대학생이 된 것 같고 신나!!




문을 들어가면 이렇게 되어있다. 건물 구조는 왜 이런걸까.




그리고 여기는 Mannheimer Antikensaal이라고 한다.

걍 대충 몇 개 가져다두고 앤틱잘이라고 부를 필요까지는 있나.. 싶었는데, 전혀 아니었다.




대강당 벽면




내가 수업들은 강의실, O128




그리고 O135 강의실은 Saal der starken Marken. 직역하면 유명상표의 강의실

Unternehmen der Region. 지역 기업




LAMY가 지역 기업. 뻐렁치네...




건물 구조는 계속 특이점이 있다.

이렇게 밝지 않은데... 아이폰 힘내!!




이렇게 어둡지도 않은데... 실제 색감은 이 중간 어디쯤에 있다.




집 근처 뮤지엄에서 5월 말부터 열릴 전시. 당연히 가봐야지!




별거 없는거 같은데 왜 Antikensaal이지? 싶었던 나의 의문을 한방에 날려준-

따로 뭐 유리로 가려져 있는 것도 아니고 걍 저렇게 덩그러니... 아무도 깨부수지 않고 낙서하지 않는다니..

공중도덕 없는 동아시아의 나라에서 나고 자란 나로서는 너무 신기한 광경이었다.




독어 잘하고 싶다!!! 이해 안된다!!!!

마음으로 받아들였다.




사이트가 따로 있어서 링크를 걸어둔다.

https://www.antikensaal-mannheim.com/about/



+ Recent posts